KG, 쌍용차 인수에 300억 추가 투자…회생계획안 통과 유력
인수대금 3655억원으로 증액
현금 변제율 6.8%→13.9%로 상향
입력 : 2022-08-11 17:59:16 수정 : 2022-08-11 17:59:16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쌍용차(003620)를 인수하는 KG그룹이 회생 채권 변제에 활용될 3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기로 했다.
 
1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KG그룹은 기존 인수대금인 3355억원에 300억원을 증액한다.
 
쌍용차 평택공장.(사진=쌍용차)
 
KG그룹은 오는 26일 열리는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에 대한 회생 채권자들의 동의를 받기 위해 추가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쌍용차는 앞서 KG컨소시엄의 인수대금을 변제 재원으로 한 채무 변제 계획과 최종 인수예정자의 지분율 보장을 위한 주주의 권리 변경 방안이 담긴 회생계획안을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회생계획안에 따르면 총 변제 대상 채권은 약 8186억원이다. 이중 회생 담보권 약 2370억원과 조세채권 약 515억원은 관련법에 따라 전액 변제되지만 회생채권 약 3938억원에 대해서는 일부만 변제된다.
 
쌍용차 측은 회생채권에 대해서는 6.79%를 현금 변제하고 93.21%는 출자 전환한다고 밝혔다. 출자 전환된 주식의 가치를 고려하면 회생채권의 실질 변제율은 약 36.39%다.
 
쌍용차 협력사 340여개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은 회생 채권 변제율이 낮다며 회생계획안에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에 대해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법원의 최종 인가를 받을 수 있다.
 
회생채권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거래 채권단이 회생계획안에 반대한다면 쌍용차 인수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KG그룹은 300억원 추가 투자안을 상거래 채권단에 제안하며 설득에 나섰다. 300억원이 추가 납입되면 현금 변제율은 13.92%, 실질 변제율은 41.2%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상거래 채권단 대표단은 이날 오후 내부 회의를 열고 KG그룹의 제안을 수용하고 회생계획안에 찬성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상거래 채권단은 16일 회생계획안 찬반 여부를 확정할 방침이다. 
 
쌍용차는 상거래 채권단의 입장이 결정되면 추가 투자 내용이 반영된 회생계획안 수정안을 법원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10.0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쌍용차(3620)2,7702,665(-3.79%)
한국항공우주(47810)51,10061,700(20.74%)
태양금속우(4105)1,9052,215(16.27%)
케이비아이동국실업(1620)547633(15.72%)
현대차2우B(5387)84,70097,800(15.47%)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