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친환경 인조가죽 개발
석유화학 코팅제, 100% 식물성 소재 대체
입력 : 2022-08-16 10:17:50 수정 : 2022-08-16 10:17:5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SK케미칼(285130)이 인조가죽에 사용되는 코딩제를 100% 식물성 소재로 대체한 친환경 제품을 내놓았다.
 
SK케미칼은 친환경 가죽기업인 기마, 사회적 기업인 컨셔스웨어와 손잡고 천연유래 바이오 소재, 에코트리온을 적용해 친환경 인조가죽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SK케미칼은 에코트리온을 적용해 친환경 인조가죽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에코트리온 적용 비건 가죽 가방 (사진=네이크스)
 
천연가죽을 대체하는 인조가죽은 폐가죽 재활용, 버려지는 가죽스크랩 업사이클, 파인애플, 포도, 선인장, 버섯 등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만든 '비건 레더' 등이 있다. 하지만, 재활용 가죽이나 비건레더들도 표면 질감과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석유화학 기반 폴리우레탄 코팅제를 사용해야만 했다.
 
SK케미칼은 이런 인조가죽 제작에 사용되는 석유화학 기반 코팅소재를 100% 식물성 소재인 에코트리온으로 대체해 우수한 합성 피혁 품질을 구현하면서도 보다 친환경적인 인조가죽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밝혔다. 에코트리온을 사용한 친환경 인조가죽은 기존 제품에 비해 표면이 부드럽고 가죽 표면의 탄성 및 회복력이 높다는 설명이다.
 
친환경 가죽 소재를 생산하는 기마에서 SK케미칼의 에코트리온이 적용된 친환경 인조가죽을 생산하고, 이를 사회적 기업인 컨셔스웨어가 핸드백, 리빙, 자동차 관련 프리미엄 가죽 제품 라인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기마는 비건레더 뿐만 아나라 가죽 공정중 나오는 폐가죽 가루를 압착해 만든 리사이클 가죽, 버려지는 가죽 스크랩을 잘게 분쇄해 재활용 섬유 위에 합포한 업사이클 가죽을 생산, 해외 유명 패션브랜드에 수출하고 있다. 컨셔스웨어는 지속가능 패션 브랜드, ‘네이크스’로 업사이클 소가죽, 선인장 가죽 제품 등 여러 친환경 제품을 소개해 왔다.
 
정재준 SK케미칼 신사업개발실장은 “탄소 중립 시대에 발 맞춘 지속가능성, 윤리적 소비 등은 세계적으로도 중요한 화두가 되고 있다”며 “준비된 화학적 재활용 소재와 바이오 소재로 꾸준히 성장중인 친환경 패션 시장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