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필리핀 에어쇼 T-50B 참가로 마케팅 청신호
필리핀 공군 FA-50PH 성공 운영, 추가 구매 계획
"FA-50 등 추가 수출로 1000대 수출 달성한다"
입력 : 2022-08-16 12:10:30 수정 : 2022-08-16 12:10:30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한국항공우주(047810)산업(KAI)가 한국 공군 블랙이글스의 필리핀 현지 에어쇼 참가에 발맞춰 현지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공군 블랙이글스와 필리핀 공군 FA-50PH가 우정비행을 하고 있다. (사진=공군)
 
블랙이글스는 15일(현지시각) 필리핀 세자르 바사 공군기지에서 필리핀 공군 창군 75주년 기념과 양국간 우호를 증진하는 에어쇼에서 T-50B 경공격기를 운용했다.
 
블랙이글스가 필리핀 영공에 진입할 때 필리핀 공군의 FA-50PH가 호위비행 하기도 했다.
 
이번 에어쇼는 필리핀에서 30여년 만에 열렸다. KAI는 이번 T-50B 비행을 FA-50 경공격기 필리핀 추가 수출의 청신호로 본다.
 
KAI는 이날 에어쇼에 발맞춰 방산 전시회에 참가해 현지 마케팅 활동을 폈다.
 
앞서 필리핀은 지난 2014년 정부 간 계약방식으로 FA-50PH 12대를 구매했다. 전투기는 2017년 인도 후 전력화됐다.
 
FA-50PH는 2017년 필리핀 마라위 전투 당시 투입된 후 필리핀군으로부터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라는 평가를 받았다.
 
KAI 수출혁신센터장인 이봉근 상무는 "역대 최대 규모의 폴란드 수주를 통해 FA-50의 글로벌 경쟁력이 높아졌다"며 "필리핀에서 FA-50과 KT-1의 추가수주를 통해 국산 항공기 1000대 수출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필리핀 공군 대변인 메이나드 마리아노(Maynard Mariano) 대령은 "FA-50PH 12대를 추가 검토하고 있으며 다목적전투기인 KF-21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KAI는 주야간 표적식별 장비인 스나이퍼 포드(Sniper Pod)를 장착하고 레이저유도폭탄 운용능력, 임무 시간과 작전반경이 대폭 늘어난 FA-50 개선판을 제안하고 있다.
           
필리핀 공군은 FA-50PH 추가 도입 외에 8대의 KT-1급 신규 훈련기 도입 사업도 진행 중이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