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 2022 울산 전국장애인축구선수권대회' 성료
입력 : 2022-09-19 10:54:48 수정 : 2022-09-19 10:54:48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LIG는 ‘LIG 2022 울산 전국장애인축구선수권대회’가 18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16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울산 문수국제양궁장과 문수풋살장에서 진행됐다. 시각 전맹부, 저시력부, 뇌성마비부, 지적부, 청각부 등 11개 시·도 530여명(선수 380명, 관계자 140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총 5개 종목의 장애유형별로 결승전을 치러 최종 우승팀을 가렸다.
 
각 부문 우승컵은 프라미스랜드(시각 전맹), 충북광화원(저시력), 스포팅(뇌성), 울산돌고래축구회(지적), 용인유나이티드농아인축구클럽(청각) 팀에게 돌아갔다.
 
LIG 2022 울산전국장애인축구선수권대회 전맹부 부문 울산광역시와 대전광역시 선수들의 경기 모습. (사진=LIG)
 
LIG는 "코로나로 3년 만에 개최된 이번 대회는 장애인체육 단일종목 중 최대 규모의 선수가 참여했으며 명실공히 한국 장애인축구를 대표하는 경기로 자리잡았다"며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화합 축구대회로 장애인들의 사회 참여 및 장애인 축구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를 후원한 LIG는 대한장애인축구협회가 설립된 이후 올해 초까지 주요 계열사인 LIG넥스원과 LIG시스템, 휴세코 등과 임직원들이 함께 전달한 발전기금이 15년간 총 15억원에 이른다. 대한장애인축구협회와는 구본상 LIG 회장의 제안으로 2007년부터 대한장애인축구협회 후원 및 친선경기를 통해 인연을 맺어왔다. 2010년에는 네덜란드에서 열린 뇌성마비장애인축구 세계선수권대회를 지원했다.
 
김규진 대한장애인축구협회 회장은 “장애인축구를 통해 장애인들이 ‘축구공 속에는 꿈이 가득하다’는 마음으로 각자의 장애를 극복하고 스포츠 정신으로 하나가 될 수 있도록 장애인축구 활성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올해 대회는 대한장애인축구협회가 주최하고 대한장애인체육회, 울산광역시, LIG, KB손해보험이 후원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