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의 발걸음, 100년의 희망'…2022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개막
추경호 부총리 '최근 경제상황과 정책방향' 특별강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포럼에서 세상 흐름 읽고 새 성장동력 찾길"
입력 : 2022-09-27 14:30:00 수정 : 2022-09-27 15:57:16
[제주=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국내 최대 규모 중소기업인 행사인 '2022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이 27일 롯데호텔 제주에서 개막했다.
 
2007년 이후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이번 리더스포럼은 전국 업종·지역별 중소기업인 400여 명과 함께 3박4일간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주최중기중앙회 창립 60주년을 맞아 '60년의 발걸음, 100년의 희망'이라는 주제 아래 중소기업의 생존과 성장 해법을 찾고, 새로운 100년의 역할과 비전을 모색한다.
 
개막식에서는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을 비롯해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오영훈 제주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는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이 포럼 개최를 축하하는 윤석열 대통령의 축사를 전하며, 추경호 부총리가 '최근 경제상황과 정책방향'을 주제로 한 개막식 특별강연자로 나선다.
 
김기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은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는 상황에서도 국제적으로 납기를 가장 잘 지키는 나라가 됐고, 중소기업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수출과 일자리를 만들어가며 경제성장을 이끌어왔다"며 "과거 60년을 발판삼아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자"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100년은 과거 60년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더 빠르고 크게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변화하는 세상의 흐름을 읽고 새로운 성장동력도 찾아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중소기업 정책 성과로써 △납품단가 연동제 시범 운영 △대통령 직속 '대·중소기업 상생특별위원회' 발족 △기업승계 제도개선(한도확대·요건완화 등) △협동조합 자립기반 마련(지자체 지원조례 제정 등) △중소기업 규제개혁 본격화 등을 언급했다.
 
한편 이날 포럼 개막식에 앞서 중기중앙회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제주보육원과 제남아동센터를 각각 방문해 중소기업계가 후원한 2000만원 상당의 선물과 후원금을 전달했다.
 
제주=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