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진 해임안 맹비난…주호영 "이재명 앞뒤 달라"
"'희망의 정치' 말해놓고 하루도 안돼 분열·갈등"
입력 : 2022-09-29 10:41:52 수정 : 2022-09-29 10:59:46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민주당이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 본회의 처리를 예고하자, 이재명 대표를 향해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희망의 정치'를 하겠다고 했지만, 하루도 안돼 분열과 갈등 상황이 됐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이 대표의 뜻으로 해임건의안이 발의되고 강행된다면 이 대표는 전 국민 앞에서 앞뒤가 다른 말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박 장관에 대한 불신임건의안을 제출해 놓은 상태이고 교섭단체 대표연설 후 표결에 붙일 듯한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전날 김진표 국회의장은 의사일정 합의가 되지 않더라도 상정할 듯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우려했다.
 
민주당을 향해 "지금이라도 이성을 되찾길 바라며 김 의장은 여야를 모두 대표하는 의장이 돼야 한다"며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해임건의안을 일방적으로 상정한다면 우리 당은 강한 반대와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규탄해 나가겠다"고 경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합의 없는 직권상정은 전혀 되지 않는다는 뜻을 (김 국회의장에게)강하게 말했다"며 "김 의장은 교섭단체 대표연설 이후 여야 원내대표를 불러 중재에 노력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박진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고,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며 "어떤 게 옳고 그른지 국민들께서 분명하게 아실 것"이라고 거부권 행사 의지를 내비쳤다.
 
박진 장관은 이날 "제 거취는 임명권자의 뜻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