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관영매체 "파손된 가스관, 정상화에 수개월 걸릴 것"
수중 작업 방식과 해상 작업 방식 모두 수 개월 소요
입력 : 2022-09-29 17:44:58 수정 : 2022-09-29 17:44:58
(사진=연합뉴스)덴마크 보른홀름 인근 해역에서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의 가스 누출로 지름 1㎞가 이상의 거대 거품이 형성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두 가스관에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이 이들을 수리하는 데 최소 수 개월은 걸릴 수 있다고 자국 전문가를 인용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벨 자발니 러시아 하원 에너지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스웨덴과 덴마크 수역에서 최근 발생한 가스관 파손 및 가스 누출 사고 수습 방안을 두고 속이 빈 콘크리트 구조물인 케이슨(Caisson)을 이용해 수중에서 가스관을 수리하는 방식과 가스관을 밖으로 인양해 해상에서 작업하는 방식 등 2가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자발니 위원장은 케이슨 작업에 대해 "수중 가스관 위에 케이슨을 설치하여 파이프라인을 교체하거나 수리하는 방식"이라며 "가스관이 놓인 수심(해저 70~80m)을 고려할 때 이 방식으로 작업이 가능하지만 
공학적으로 복잡한 케이슨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케이슨 설계 및 제작과정과 수리 작업에 수개월은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자발니 위원장은 가스관 인양 후 해상에서 수리 작업을 하려면 3천t 정도의 인양력을 가진 기중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스관 부설 때 인양 가능성이 고려된 만큼 기술적으론 가능하지만 기중기, 선박 등의 장비가 필요한 점을 고려하면 최소 반년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지난 26일~27일 발트해 해저를 지나는 두 가스관에서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스누출 사고가 발생한 것을 두고 스웨덴을 비롯한 유럽 국가들은 이번 사고의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한 상태다.
 
이에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러시아 가스의 가치가 높기 때문에 우리가 소유한 가스관을 손상하는 데 관심이 없다"라며 "러시아가 사고 배후로 지목된 것은 터무니없다"고 타스통신은 밝혔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