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권도형 '과잉수사' 주장에 "도망 중 피의자 일방적 주장"
입력 : 2022-09-29 23:21:13 수정 : 2022-09-29 23:21:13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루나·테라 폭락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과잉 수사를 하고 있다'는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주장이 “일방적 주장이고 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검은 29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도망 중인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것이 검찰의 기본 입장"이라며 "피의자가 조속히 검찰에 출석해 입장을 충분히 밝히고 조사에 응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했다.
 
앞서 테라폼랩스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에 성명을 보내 "(루나) 사건이 고도로 정치화됐으며 한국 검찰의 행동은 불공평하다. 한국 검사들이 불공정한 수사로 한국 법에 보장된 기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테라폼램스 측은 권 대표의 행방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대변인은 "권 대표의 위치는 그와 가족에 대한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위협이 있어 비공개하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남부지검 루나·테라 수사팀은 최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권 대표와 한모 최고재무책임자(CFO) 등 6명에 대한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또 여권 무효화 조치와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적색수배, 자산 동결 등의 절차를 밟고 있다.
 
테라폼랩스 대표 권도형 (CG) (사진=연합뉴스0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