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난쟁이 투우사 쇼' 금지 "장애 조롱 문화 없애야"
"신체적 조건 때문에 부끄러워하는 이가 없도록 할 것"
입력 : 2022-10-02 23:23:31 수정 : 2022-10-02 23:23:31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난쟁이 투우사 쇼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스페인 정부가 마드리드 유명 투우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난쟁이 투우사 쇼'를 금지했다. 장애를 조롱하는 문화를 없애겠다는 이유에서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스페인 정부는 '난쟁이 투우사 쇼'의 티켓 판매를 및 행사를 금지했다.
 
장애인 문제를 관장하는 부처인 '사회적 권리부'를 이끄는 헤수스 마르틴 블랑코 장관은 "장애를 이유로 남을 조롱하는 문화를 거부하는 우리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형성증을 앓아 보통 사람보다 체구가 작은 블랑코 장관은 "시내에서 이런 쇼가 펼쳐질 때면 남들이 나를 비웃을까 봐 무서워 숨곤 했다"고 회상하며 장애인 관련 법규를 개정해 이런 쇼를 금지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또한 블랑코 장관은 "신체적 조건 때문에 부끄러워하는 어린이가 없도록 할 것"이라며 "스페인에 광대는 없으며 오직 사람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뽀빠이 토레로 극단의 후안 아헨호 감독은 정부가 개입하여 자신의 일 할 권리를 빼앗고 생계를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후안 감독은 "사회적 압력 때문에 쇼를 취소하는 조치는 왜소증을 앓는 사람들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43년 동안 이런 독재는 처음"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우리 단원들은 투우사이고 자신들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극단에 소속돼 돈을 버는 이들에게 다른 일을 하라고 강요할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1940년대부터 인기를 끌기 시작한 난쟁이 투우사 쇼는 '뽀빠이 토레로' 극단의 난쟁이 단원들이 어린 투우를 데리고 가족 관람객을 상대로 펼치는 공연이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