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몽골에 100호점 열었다…2025년 500점 출점
16개월만에 최단기 금자탑…현지화 전략·인프라 덕분
입력 : 2022-10-03 16:28:49 수정 : 2022-10-03 16:28:49
몽골 GS25 100호점 현지 직원이 치킨25 등 즉석조리 먹거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GS25)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편의점 GS25는 몽골에 100호점을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5월 몽골 재계 2위인 숀콜라이그룹과 손잡고 몽골에 첫 진출한 지 16개월만으로, 몽골에 진출한 편의점 브랜드 중 가장 단기간에 낸 성과다. 
 
GS25는 최단기간 몽골 GS25를 100호점까지 확장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 몽골의 식문화와 K-푸드 열풍을 적절히 융합한 현지화 전략과 편의점의 인프라를 활용해 다목적 기능을 강화한 점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몽골로 수출된 카페25 등 국내 GS25의 자체브랜드(PB) 상품은 현지 최고 인기 상품으로 부상했으며, 편의점 인프라를 통해 몽골 내 부족한 식당, 카페, 쉼터 등을 대신하는 다목적 기능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GS25는 몽골에서 쌓은 운영 노하우와 다목적 인프라 기능을 중점 강화하며, 2025년까지 몽골 GS25를 500점 이상 전개해 현지 1위 편의점으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이번에 문을 연 몽골 GS25 100호점 'GS25 잠드가르야점'은 몽골 랜드마크인 테를지 국립공원 초입에 위치해 있다. 연간 30만명 이상의 국내외 관광객이 몰리는 입지 특성을 활용해 GS25 브랜드와 강점을 알리는 플래그십 스토어로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이 매장은 91평 규모의 초대형 편의점이며 일반 편의점 대비 3배 이상인 8000여개 상품을 판매한다. △즉석 조리 먹거리 △농축수산 상품 △주류 상품 등을 강화해 전면에 배치했으며, 국내 GS25 매장 수준의 인기 PB 상품을 만나볼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이 곳에 마련된 즉석 조리 코너는 국내외 GS25 통틀어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국내 편의점 원두커피 열풍을 만들고 몽골로 수출된 GS25의 PB 원두커피 '카페25'와 몽골 전통 만두를 현지 편의점 상품으로 개발한 '호쇼르' 등이 핵심 메뉴다. 두 메뉴 모두 하루 2만여개(전점 하루 판매량 합계 기준)에 달하는 판매량을 기록하며 몽골 내 최고 인기 상품 반열에 올라있다.
 
관광객이 많은 입지 특성 상 그랩 앤 고(Grab&Go)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측 돼 즉석 조리 코너와 카운터를 출입문 가장 가까운 곳에 배치하는 등 구매 편의성 또한 크게 끌어 올렸다.
 
향후 GS25는 차별화 수제 맥주 등을 몽골 GS25에 도입해 국내 편의점 주류 열풍을 현지에서 재현한다는 계획이며, 퀵커머스, 반값택배 등 한국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는 GS25의 생활 서비스를 현지에 맞는 형태로 개발해 지역 사회의 공헌자로서의 역할 또한 강화해 간다는 구상이다. 
 
정희경 GS25 해외사업팀장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몽골 GS25가 큰 성장을 이루는 등 K-편의점의 저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며 “K-편의점을 넘어 대한민국 문화를 전 세계로 알리는데 GS25가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2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