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노회' 이적단체냐"…김순호 "사법부 판결 존중"
8월 행안위 당시 "인노회는 이적단체"서 입장 변경
인노회 피해자 "부천지구 그릴수 있는 사람 김순호 뿐"
입력 : 2022-10-04 18:55:58 수정 : 2022-10-04 18:55:58
[뉴스토마토 이승재 기자] 김순호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이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가 '이적단체'라고 발언했던 기존 입장을 4일 변경했다.
 
김 국장은 이날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행안부 국정감사에서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인노회를 아직도 이적단체로 생각하냐'는 질문에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노동단체 인노회의 동료를 경찰에 밀고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 국장은 지난 8월 국회 행안위 경찰청·행안부 업무보고에서는 "인노회는 이적단체다. 주사파 활동에 대한 염증과 주체사상이 갖고 있는 공포때문에 전향했고, 이런 것들을 해소하는 길이 뭔가 생각한 끝에 경찰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이날 오후 국감 추가질의에서는 인노회 사건 피해자가 증인으로 나와 김 국장이 인노회 동료를 밀고했다는 의혹을 강하게 주장했다. 이성만 민주당 의원은 '인노회 내부에서 김 국장이 밀고자라는 의심이 만연한 이유'에 대해 인노회 피해자인 이성우씨에게 질문하자, 이 씨는 "1989년 4월말 당시 인노회 회원들이 연행되고 경찰이 부천지구 조직도를 보며 추궁했는데, 그런 조직도를 그릴 수 있는 사람은 한 사람(김 국장)으로 특정된다"고 강조했다.
 
또 김 국장 밀고 의혹이 정치적 행위라는 의견도 제기됐다. 국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민경우 대안연대 상임대표는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의 '야당과 일부 단체에서 밀고 의혹이 나오는 이유'와 관련된 물음에 "정치적 이유가 분명하고, 김 국장을 문제 삼기보다 경찰 국신설이나 윤 정부의 반대가 주 목적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순호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찰제도발전위원회 2차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승재 기자 tmdwo328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승재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