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호, '서해피격 감사' 비판보도에 "무식한 소리" 메시지 노출
입력 : 2022-10-05 18:05:29 수정 : 2022-10-05 18:05:29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5일 언론에 노출됐다.
 
유 총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전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이 수석에게 보냈다.
 
이 메시지는 감사원이 최고의결기구인 감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감사에 착수했다는 점 등을 비판한 한겨레신문 기사에 대한 언급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실제 이날 오전 유 총장이 메시지에서 예고한 '보도 참고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감사원은 이 자료에서 "서해 사건 감사에 착수하려면 감사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감사원은 언론 공지에서 "해당 문자메시지는 오늘 자 일부 언론에 보도된 '서해 감사 절차 위반'이라는 기사에 대한 질의가 있어 사무총장이 해명자료가 나갈 것이라고 알려준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 수석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한겨레 기사 내용이 맞는지 물어봤고, (유 총장이) 보도자료를 내겠다고 답변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은 '평소에도 유 총장과 자주 소통하는가'라는 질문에 "무슨 얘기를 할 일이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이날 오후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이 수석이) 기사에 대한 사실 여부를 단순 문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문자 내용을 보면 정치적으로 해석할만한 그 어떤 대목도 발견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유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