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3분기 영업손실 1679억원…“내년 개선”
2년 연속 수주목표 초과 달성 예상
“내년 본격적인 실적 개선 전망”
입력 : 2022-10-28 16:21:06 수정 : 2022-10-28 16:21:06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삼성중공업(010140)은 2022년 3분기 매출 1조4001억원에 영업손실 1679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잠정 공시했다.
 
3분기 매출은 하계휴가와 추석연휴 등 조업일수 감소 영향으로 직전분기 1조4262억원 대비 2% 줄었다.
 
삼성중공업 3분기 경영실적 표. (자료=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조업일수 감소 영향에도 불구하고 당초 상반기 대비 하반기 매출액 증대를 계획했다”면서도 “최근 사외 외주업체들이 인력 수급에 애로가 있는 상황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일부 프로젝트의 생산스케쥴을 조정(Slow down)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영업이익 적자 1679억원은 직전분기 적자 2558억원보다 879억원 개선됐다.
 
영업적자에는 고정비 부담 879억원 외 임금협상 타결금과 임금인상 소급분 지급 등 일회성 비용 약 800억원이 포함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남은 기간 LNG선과 해양플랜트 등 약 30억 달러 상당의 추가 수주로 2년 연속 수주 목표 초과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2023년부터는 LNG선 위주의 프로덕트 믹스(Product mix) 개선으로 본격적인 실적 개선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