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미 통합법인 운송자회사 ‘리브랜딩’
운송 자회사 브랜드 ‘CJ Logistics Transportation’으로 변경
입력 : 2022-11-17 18:04:34 수정 : 2022-11-17 18:11:39
CJ Logistics Transportation 운송트럭.(사진=CJ대한통운)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CJ대한통운(000120)은 미국 통합법인 ‘CJ Logistics America’의 운송자회사 브랜드 이름을 ‘GN Transportation’에서 ‘CJ Logistics Transportation’으로 새롭게 변경하고 본격적인 운송사업 확장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2020년 인수한 ‘DSC Logistics’와 미국 법인 ‘CJ Logistics USA’를 합병해 미국 통합법인‘CJ Logistics America’를 출범시킨 바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 통합법인 브랜드를 CJ대한통운 브랜드와 같은 ‘CJ Logistics’으로 통합하는 등 미국 물류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 Logistics Transportation은 가장 효율적인 네트워크 구축과 원활한 운송사업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 운영되는 운송관리센터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자회사의 운송역량을 활용해 CJ Logistics America는 북미전역에 있는 고객사(화주)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는 물론 물류비용을 절감하는 등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리브랜딩을 통해 CJ Logistics America는 화물운송사업과 더불어 CJ대한통운이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연계한 크로스보더(Cross Border) 운송, 수출입 통관, 포워딩 등 폭넓고 다양한 국제 물류서비스를 고객사에게 확대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브래드 너퍼(Brad Nuffer) CJ Logistics America 운송사업 수석 부사장은 “우리의 운송서비스는 처음부터 끝까지 공급망 전체를 최적화한다”며 “전체 시스템 비용절감, 효율상승 등 고객들을 위한 가치창출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