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이 만든 가상화폐 거래소 폐업, 출시 3년도 안 돼
거래소 측 "FTX 사태와는 무관한 결정"
미국 경찰은 FTX의 금융 범죄 가능성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 중
입력 : 2022-11-30 10:02:44 수정 : 2022-11-30 10:02:44
(사진=비트프론트 홈페이지) 폐업을 알린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프론트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네이버의 일본 관계사 라인이 미국에 설립한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프론트(Bitfront)를 폐업하기로 했다.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비트프론트는 전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영업 중단을 발표했다.
 
당시 비트프론트는 "빠르게 발전하는 (가상화폐) 산업에서 도전과제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유감스럽게도 우리는 (거래소)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트프론트 측은 폐업 사유로 라인 블록체인 생태계와 라인이 자체 개발한 가상화폐 링크(LN) 토큰의 경제 보호를 들었다.
 
또한 이 거래소는 폐업 공지와 함께 28일을 기준으로 신규 가입 및 신용카드 결제를 중단했다. 기존 이용자들에게는 내년 3월 31일까지 모든 자산을 출금하라고 요청한 상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본사를 둔 비트프론트는 앞선 2020년 2월 말 영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 28일 폐업을 공식화하면서 약 2년 9개월 만에 문을 닫은 셈이다.
 
다만 비트프론트는 이번 폐업 조치가 글로벌 코인 거래소 FTX의 파산보호 신청 사태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거래소 측은 "이번 결정은 라인 블록체인 생태계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내려진 조치"라며 "위법 행위로 고발된 특정 거래소와 관련한 최근의 이슈와는 상관이 없다는 점을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FTX는 계열사 알라메다 리서치의 재정 부실설로 대규모 코인 인출 사태가 발생하자 유동성 위기에 시달렸으며 지난 11일 결국 미국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이에 미국 경찰은 FTX의 금융 범죄 가능성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