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생분해 소재 산업 활성화 속도
산학연 협의체 참여…자원순환 실증·공동연구 확대
입력 : 2022-11-30 09:47:04 수정 : 2022-11-30 09:47:04
지난 29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포럼 출범식에서 CJ제일제당 등 국내 참여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CJ제일제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손잡고 PHA를 비롯한 친환경 생분해 소재 산업 활성화에 나선다.
 
CJ제일제당(097950)은 국내외 기업들이 참여하는 생분해 소재 관련 산학연 협의체인 ‘강소연구개발특구 바이오 플라스틱 미래테크 포럼’에 참여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통해 친환경 해양 생분해 소재 PHA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실증 실험을 확대해 다양한 제품 개발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지난 29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포럼 출범식에는 CJ제일제당 외에도 SKC, HDC현대EP, BGF에코바이오 등 국내기업뿐 아니라 네이처웍스, 토탈코비온 등 해외 바이오 소재 기업도 참여했다. 참여 기업들은 미래 혁신기술을 선점하고 글로벌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과기부 산하 기술핵심기관 및 실증특례제도를 활용한 생분해 소재 기술 검증, 국내외 기업간 협업 기반 생분해 소재의 전주기 공동지원체계 구축, 중소기업에 대한 R&D 및 실증 사업 지원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의체 출범을 계기로 기업들이 규제 특례 구역 안에서 음식물쓰레기 처리 시설에 생분해 소재를 투입, 실제 퇴비화 여부를 확인하고 별도의 인증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기존에는 플라스틱 분리배출 및 재활용 체계상 생분해 소재의 퇴비화 검증이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
 
아울러 과기부 산하 기관 등을 통해 기업들이 생분해 소재 분해 과정에서 발생되는 메탄가스를 에너지화하는 실험도 가능해졌다. 단순히 소재 분해에 그치지 않고 또 다른 부가가치를 만드는 성과도 기대된다. 예를 들어 식당이나 커피전문점, 영화관 등 폐기물을 비교적 쉽게 분리배출을 할 수 있는 사업장에서 생분해 소재 폐기물을 따로 모아 메탄 가스를 필요로 하는 시설에 판매하는 방식의 가치사슬(V/C) 확보도 가능할 전망이다.
 
협의체는 다양한 연구개발과 검증 등을 통해 확보한 데이터를 토대로 생분해 소재 활성화를 위한 관련 제도 개선 및 정책 제언에도 나서기로 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해 유한킴벌리를 비롯해 호텔 체인 아코르, 메이크업 브랜드 바닐라코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생분해 소재 확대에 나서고 있다”며 “가치소비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생활속 생분해 소재의 사용 범위를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지난 5월 인도네시아 파수루안 바이오공장에서 PHA 본생산을 시작하고 생분해 소재 전문브랜드 PHACT(팩트)도 론칭했다. 현재 PHA연간 생산규모는 5000톤으로 오는 2025년까지 6만5000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3.02.0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CJ제일제당(97950)348,500308,500(-11.48%)
피씨엘(241820)11,85032,300(172.57%)
에이원알폼(234070)3,3608,860(163.69%)
케이피에스(256940)8,65021,900(153.18%)
엔에스컴퍼니(224760)2,4756,100(146.46%)

  • 유승호

중기IT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