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미국대사, 쿠팡 대구 풀필먼트센터 찾았다
쿠팡, AI 등 혁신적인 물류 투자 인프라 선보여
입력 : 2022-12-07 14:41:32 수정 : 2022-12-07 14:41:32
쿠팡 대구 FC는 축구장 46개에 달하는 면적에 인공지능(AI), 물류 로봇 등이 접목된 혁신 설비가 대거 투입됐다.(사진=쿠팡)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쿠팡이 대구 풀필먼트센터에 미국대사와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들을 초청하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쿠팡의 기여 성과를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7일 쿠팡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 대사와 대구광역시 경제부시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 등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난 3월 준공한 쿠팡 대구FC는 최첨단 물류장비를 갖춘 풀필먼트센터다. 쿠팡은 아시아권 최대 풀필먼트센터 중 하나인 대구FC 건립을 위해 3000억원 이상을 투자했으며, 축구장 46개에 달하는 면적에 인공지능(AI), 물류 로봇 등이 접목된 혁신 설비들을 대거 투입했다.
 
또 대구FC가 창출하는 직고용 인력은 2500명에 달할 것으로 기대되며 1만명의 직간접고용 창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행사를 기념하기 위해 해롤드 로저스 쿠팡 법률고문 겸 최고행정책임자, 강한승 쿠팡 대표 등 주요 경영진들이 연설에 나섰다. 행사 프로그램은 ‘크리에이팅 와우(Creating WOW): 2022년 쿠팡의 혁신과 투자의 여정’이라는 주제로 고객과 근로자, 소상공인들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쿠팡만의 상생 모델에 초점을 맞췄다.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가 쿠팡 대구 풀필먼트센터에서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자동화 로봇기술이 결합된 최첨단 물류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쿠팡) 
 
쿠팡은 2010년 회사 설립 이래 전국 30여 개 지역에 걸쳐 한국 경제 발전에 6조2000억원을 투자했으며, 지난해 한국으로 유입된 미국 전체 외국인직접투자(FDI) 24억7000만달러의 절반 가까이를 쿠팡이 단독 유치하기도 했다. 독자적 엔드투엔드(end-to-end) 풀필먼트 및 배송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쿠팡은 속도, 가격, 셀렉션을 모두 잡고 로켓배송, 로켓프레시 등 고객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는 “한미 동맹은 빠른 속도로 글로벌 기술, 경제 파트너십으로 자리 잡았고, 쿠팡은 이러한 진화의 대표적인 증거”라고 강조했다. 
 
해롤드 로저스 쿠팡 법률고문 겸 최고행정책임자는 “고객, 근로자, 중소상공인, 환경을 위한 쿠팡의 성과는 서로 맞닿아 있다”며 “이 혁신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민간 부문이 해야 하는 역할로 쿠팡은 이 역할을 수행하는 데 있어 계속해서 리더십을 발휘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디지털 혁신을 통해 소비자, 근로자, 지역사회 모두가 골고루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일자리 창출, 지역 경제 발전, 소상공인이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2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