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실 환경 개선·조리노동자 폐암 대책 예산 반영하라"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7일 기준 3일째 단식 농성
"전국 학교 급식시설 노후…산업재해 많이 일어나"
"폐암 문제 심각…건강검진만 하고 후속 대책 없어"
입력 : 2022-12-07 16:36:33 수정 : 2022-12-07 16:36:33
[뉴스토마토 장성환 기자]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급식실 환경 개선과 조리노동자들의 폐암 발병 문제 대책 등에 대한 예산 반영을 요구하면서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7일 오전 9시4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 박미향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학교비정규노조) 위원장은 작은 천막 안에서 두꺼운 외투와 담요로 간신히 추위를 막으며 단식을 하고 있었다. 지난 5일 오후 1시부터 단식에 돌입한 그는 물과 소금, 효소만 먹으면서 버티고 있는 상태다. 아직까지 일상생활을 하는데 큰 무리는 없어 보였지만 목소리를 들어보니 기운이 조금 빠진 듯한 모습이었다.
 
박 위원장은 "우리가 수 년째 학교 급식실 조리노동자들의 산재사고 예방을 위한 환경 개선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교육당국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최근 폐암 관련 건강검진은 하기 시작했지만 이후 대책이 없다"고 꼬집었다.
 
지난 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경기·충북·경남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교육청과 국립학교의 '학교 급식종사자 폐 건강검진 중간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10월 15일 기준 전체 1만8545명 가운데 5337명(28.7%)이 이상 소견 진단을 받았다. 학교 급식종사자 10명 중 3명은 몸에 이상이 있는 것이다. 특히 전체의 1.01%인 187명은 폐암이 의심되거나 매우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인 여성(35세 이상 65세 미만·2019년 국가암등록통계 기준)의 폐암 발병률인 0.0288%에 비해 약 35배가량 높은 수치다.
 
박 위원장은 "전국 모든 학교의 급식시설이 많이 노후됐다. 조리할 때 연기가 잘 빠지지 않는 곳도 많다"면서 "급식실 환경이 이러니 산업재해 사고도 많이 일어나고 폐 건강검진 결과도 좋지 않게 나오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학교 급식실 환경 개선과 폐 건강검진 이후 후속 대책에 대한 예산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학교비정규노조는 학교 급식실 조리노동자 배치 기준도 낮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전국 평균 학교 급식실 조리노동자 1명당 130여 명의 학생들을 담당하고 있다. 이는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 상당히 높은 편이다. 게다가 각 시·도교육청마다 기준도 달라 지역별 편차도 크다.
 
박 위원장은 "전국 교육청의 배치 기준을 동일하게 하는 동시에 공공기관 수준으로 낮춰야 한다"며 "한 번에 확 낮출 수 없으니 교육청 등이 우리와 함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단계적으로 낮추기 위한 노력을 하자는 게 우리의 요구"라고 말했다.
 
박미향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위원장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급식실 환경 개선과 조리노동자들의 폐암 발병 문제 대책 등에 대한 예산 반영을 요구하며 3일째 단식을 이어나가고 있다.(사진 = 장성환 기자)
 
장성환 기자 newsman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성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