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포스코와 조선용 신소재 개발·적용 업무협약
20년간 지속된 교류회로 용접기술 및 신소재 개발 등 성과
친환경 선박용 소재 및 용접기술 등 미래 시장 경쟁력 강화 위한 협약
입력 : 2022-12-14 10:03:03 수정 : 2022-12-14 10:03:03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이 지난 13일 포스코와 ‘조선용 신소재 개발 및 적용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대우조선해양 조선소장 우제혁 부사장,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와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주세돈 부사장, 철강솔루션연구소장 김성연 상무 등 양사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양사는 미래 선박에 적용할 수 있는 신소재 개발과 이에 맞는 용접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을 위해 고압과 저온에서 견딜 수 있는 특수강, 영하 253℃ 극저온 액화수소의 저장과 운반을 위한 고망간강 등의 신소재 개발과 용접 시공기술 개발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13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사진 오른쪽)와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주세돈 부사장이 조선용 신소재 개발 및 적용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국제해사기구(IMO)의 ‘탄소제로’를 목표로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맞춰 차세대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는 암모니아 연료추진선의 암모니아 연료 탱크 개발과 용접기술 연구도 함께 수행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 20여년간 양사는 수십여 차례 교류회와 수백 건의 발표를 통해 소재 개발을 시도하고 개발된 소재의 적용을 통해 제품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식으로 교류 해왔다”고 설명했다. 
 
양사의 대표적인 연구개발 결과물은 영하 163℃ 극저온 LNG용 고망간강 연료탱크,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적재 무게를 견딜 수 있는 80~100mm 두께의 극후판 TMCP강, 영하 55℃ LPG·암모니아를 운반할 수 있는 화물창용 저온강, 극지방 운항을 위한 아크(ARC)-7 야말(Yamal) 쇄빙LNG YP500강 등 조선업 발전을 위한 신소재와 고난도 용접기술 개발 등이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주세돈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은 “지난 20년간 구축한 신뢰와 협력을 이어받아 양사 상호이익 증대와 함께 조선, 철강업계 상생협력 체계가 완고하게 구축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염원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연구원장은 “포스코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신소재 개발과 용접기술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친환경 신소재 개발을 통해 전세계 선주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