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라파마, 새 연구소 개소식 개최
노바 플랫폼 런칭 후 5개 신규 프로그램 도출
입력 : 2022-12-19 09:42:06 수정 : 2022-12-19 09:42:06
콘테라파마 새 연구소 개소식. (사진=부광약품)
 
[뉴스토마토 고은하 기자] 부광약품(003000) 자회사 콘테라파마는 덴마크 코펜하겐 북쪽의 회르스홀름에 위치한 DTU 사이언스 파크(Science Park)의 자사 연구소에서 최근 최첨단 실험실을 보유한 새로운 연구소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콘테라파마는 덴마크 소재의 중추신경질환치료제 전문 바이오 벤처로 파킨슨병 관련 이상운동증 치료제 JM-010을 비롯해 여러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미 2000억원의 가치를 인정받고 시리즈 B에서 약 500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개소식은 CEO 토마스 세이거 박사(Thomas Sager)의 연설을 시작으로 새로운 연구 설비들을 설명하는 연구소 투어를 통해 기업이 보유한 연구개발 역량과 앞으로의 방향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부광약품과 OCI(010060), 기업공개(IPO)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006800)을 비롯해 룬드벡(H. Lundbeck A/S), 로슈(Roche) 등의 글로벌 기업의 임직원 등 50여 명이 모여 새로운 연구소 설립을 축하하며 개소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콘테라파마는 2010년 노보 노디스크(Novo Nordisk) 출신 화학자 존 본도 한센(John Bondo Hansen)과 미카엘 톰슨(Mikael Thomsen)에 의해 창립되었고 2014년 부광약품의 100% 자회사로 인수되었고 초기에는 최소한의 조직으로 효율적인 연구, 임상 개발 진행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콘테라파마의 새로운 연구소의 설립을 기점으로 충분한 인력과 설비를 갖춰서 독자적인 연구개발이 더욱 활발해지고 이를 통해 빠른 성과를 기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은하 기자 eunh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고은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