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국제학술지에 전립선암 치료제 1상 결과 게재
"1세대 경쟁물질보다 PSA감소 효과 높아"
입력 : 2022-12-21 15:02:46 수정 : 2022-12-21 15:02:46
퓨쳐켐이 전립선암 치료제 후보물질 국내 임상 1상 결과 관련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게재했다. (사진=퓨쳐켐)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퓨쳐켐(220100)은 전립선암 치료제 후보물질 'FC705'의 국내 임상시험 1상에 대한 논문이 SCI급 학술지 'MDPI Cancers'에 게재됐다고 21일 밝혔다.
 
MDPI Cancers는 세계 최대 오픈 액세스 과학 학술지 출판사인 스위스 온라인 학술지 출판연구소(MDPI)가 발행하는 SCI급 학술지다.
 
FC705 국내 임상 1상에선 12주까지의 관찰을 완료한 24명의 임상 참여자 모두 투여제한독성(Dose Limiting Toxicity, DLT) 평가를 받았다. 5개의 용량 그룹에서 부작용은 모두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심각한 이상반응은 없었다. 유효 용량 기준인 100mCi 이상에서는 14명 중 12명(86%)에서 전립선 특이항원(PSA) 수치가 감소했고, 8명(57%)에서는 PSA 수치가 50% 이상 감소했다.
 
퓨쳐켐 관계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최근 승인한 경쟁물질을 200mCi 용량으로 4~6회 투여했을 때보다 FC705을 100mci 용량으로 1회 투여했을 때 PSA 수치가 50% 이상 감소한 환자 비율이 높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FC705는 경쟁물질 대비 절반의 용량으로 높은 효율을 가져 가격경쟁력이 뛰어난 2세대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