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2023 경제계 신년인사회 개최
대한상의와 첫 공동개최…중소기업 대표·대기업 총수 등 500여 명 참석
김기문 회장 "올해가 대·중기 근로자 '모두가 잘 사는 나라' 만드는 출발점"
입력 : 2023-01-02 17:18:49 수정 : 2023-01-02 17:18:49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대한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2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전국·업종별 중소기업 대표와 중소기업 단체, 대기업 대표, 정부 등 각계 주요인사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 경제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제계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을 비롯해 중소기업 유관단체장,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참석자들과 떡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윤 대통령,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을 비롯한 10대 대기업 회장들이 함께하며 대·중소기업의 상생을 통한 대한민국 경제의 재도약을 다짐했다.
 
정부에서는 △추경호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강의 기적은 잘 살아보자는 일념으로 산업현장에서 밤낮으로 일해 온 기업인과 근로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올해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드는 출발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신속하고 과감한 규제 개혁 △기업 활력 회복을 위한 노동시장 개혁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 공장 등 혁신기술을 활용한 전통제조업 고도화와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메타커머스와 풀필먼트 확산 등을 통해 강한 중소기업을 만들어 나가겠다"며 "올해 시행을 앞두고 있는 납품단가 연동제가 영세 소기업까지 제값을 받고, 근로자는 적정한 임금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 정착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는 처음으로 중기중앙회와 대한상의가 각각 추진해오던 신년인사회를 2023 경제계 신년인사회로 통합·확대해 공동 개최함으로써 경제계 화합은 물론 정부·경제계 민관이 함께 대한민국 경제 재도약을 다짐하는 자리로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고 중기중앙회 측은 설명했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