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 장관, 다보스포럼서 '중기 디지털전환' 강조
'산업정책의 미래 세션 패널로 참석
입력 : 2023-01-19 19:46:41 수정 : 2023-01-19 19:46:41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해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정책 방안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이 장관은 제조업 기반의 중소기업이 탈탄소화하려면 배출 공정 개선, 자동화 등을 통한 디지털 전환이 우선돼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했다. 이 장관이 '산업 정책의 미래'세션 패널로 참여해 미래 산업전략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이 장관은 19일(현지시간) 제조생태계의 미래 전략에 대해 논의하는 '산업 정책의 미래' 세션에 패널로 참여했습니다. 해당 세션에서 이 장관은 세계 각국의 민·관 대표 인사들과 함께 기후변화, 공급망 위기, 기술혁신 등의 글로벌 상황에서 제조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어젠다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 장관은 기후변화, 경제 불확실성, 고령화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우선 필요한 것은 탄소 배출 공정의 개선, 부족한 인력 공정의 자동화 등을 가능하게 하는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임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지난해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구축했고 앞으로는 제조데이터의 빅데이터화, 가치사슬의 연결 등이 가능한 고도화된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고 제조데이터 거래 시장도 조성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후위기에 대해서는 "국가마다 산업 발전의 수준이 달라 개도국 기업이 탄소중립을 포기하지 않고 함께 이행해 나갈 수 있는 방향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한국은 기업의 99%가 중소기업이고, 제조업 기반이 강해 기업의 탈탄소화를 위한 방안을 적극 추진 중"이라며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기술 관련 스타트업들의 등장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은 한국의 강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