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23)XR 출시 원한다는 유영상…열심히 하고 있다는 노태문
또 만난 유영상 SKT 사장과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유영상 "넥스트 디바이스 나와 메타버스 잘되면 좋겠다"
AI 얼라이언스에서도 협력 시사
입력 : 2023-02-27 18:18:37 수정 : 2023-02-27 18:23:15
[바르셀로나=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유영상 SK텔레콤(017670) 사장과 노태문 삼성전자(005930) 모바일경험(MX) 사업부장(사장)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MWC 2023에서 만나 메타버스, 인공지능(AI) 등 넥스트 모바일 시대 부문에서도 협력을 강화할 것을 시사했습니다. 
 
유영상 사장과 노태문 사장은 피라그란비아 전시장 3홀에 마련된 삼성전자 부스를 함께 참관했습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23 시리즈의 강력한 카메라 성능을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된 우주 공간을 비롯해 서울의 밤을 모티브 한 영화 세트장 콘셉트의 카메라 스튜디오를 전시장 등을 둘러봤습니다. 갤럭시S23울트라의 2억화소 카메라와 나이토그래피(Nightography) 기능을 체험할 수 있는 스튜디오에서 사진을 찍고난 후 유 사장은 "잘 찍히네"라는 감탄사도 던졌습니다. 게이밍 성능을 보고난 후에는 "현존하는 제품 중 가장 완벽한 제품"이라는 찬사도 던졌습니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가운데)과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오른쪽)이 삼성전자 부스에서 삼성 노트북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유 사장은 지난해 MWC2022에서 삼성전자와 메타버스에 대해 협력하기로 한 것과 관련, 진행사항을 묻는 질문에 "확장현실(XR) 디바이스가 아직 안 나왔죠?"라고 노 대표를 향해 반문한 후 "넥스트 디바이스가 빨리 나왔으며 좋겠다. 우리 메타버스도 잘 될 수 있고"라고 말했습니다. 
 
노태문 사장은 (XR기기와 관련해) "여러가지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고, 선행개발을 진행 중"이라며 "완성도가 높아진 시기에 (출시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과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이 갤럭시 카메라 기능을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유영상 사장은 삼성전자와 AI 얼라이언스도 같이 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AI 얼라이언스는 세계적인 수준의 AI 테크를 위해 SK텔레콤이 주도하고 있는 AI 동맹입니다. 전날 유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AI 혁신을 SK텔레콤 혼자가 아니라,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AI 테크 기업들과 동맹을 맺고 글로벌 무대에서 빅테크들과 경쟁하겠다며 K-AI 얼라이언스의 구축을 알렸습니다. 유 사장은 "(삼성전자와도)같이 할 수 있죠"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이 얼라이언스에는 팬텀AI, 사피온, 베스핀글로벌, 몰로코, 코난테크놀로지, 스윗, 투아트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