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23)콘텐츠 투자만 한다는 넷플릭스…통신업계는 연합군 형성
"콘텐츠 투자만 하겠다" 강조한 넷플릭스
한국과 유럽 통신사업자협회는 공동협력 나서
국회 과방위 "CP도 기여 부분 고민해야"
입력 : 2023-03-01 07:13:39 수정 : 2023-03-01 07:13:39
[바르셀로나=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MWC2023 개막일 막대한 투자를 위한 자금 조달 모델을 찾아야 한다는 텔코(통신기업) 측 주장에 콘텐츠제공사업자(CP)로 대표되는 넷플릭스가 각자 잘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자는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넷플릭스는 콘텐츠 품질과 다양성을 위해 투자를 지속하고, ISP는 인터넷망에 투자를 하자는 얘기입니다. 결국 늘어나는 트래픽과 관련해 망이용료를 낼 수 없다는 기존 주장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반면 유럽연합(EU) 통신사업자들과 한국의 통신사업자들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망이용대가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협력관계를 다졌습니다. 망이용대가 필요성에 대해 공동전선을 구축해 국제적으로 공조해 나가겠다는 방침입니다. 
 
"콘텐츠 투자만 할거야" 강조한 넷플릭스  
 
그렉 피터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MWC 기조연설에서 "훌륭한 콘텐츠를 원하는 소비자는 고품질 인터넷에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할 의향 있다"면서 "ISP의 이중과금 움직임으로 콘텐츠에 대한 투자가 감소한다면 궁극적으로 고가의 통신사 요금제가 가진 매력을 반감시키고 소비자 피해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렉 피터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MWC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사진=넷플릭스)
 
여기서 말하는 이중과금은 논쟁에 중심에 있는 망이용료를 의미합니다. 넷플릭스 측은 이용자로부터 망에 대한 요금을 받고 있는 ISP가 엔터테인먼트 회사로부터도 비용을 받으려고 하는 것에 대해 동일한 인프라에 대한 이중과금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렉 피터스 CEO는 넷플릭스가 콘텐츠에 상당한 규모를 투자하고 있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지난 5년 동안 매출의 절반에 달하는 600억달러 이상을 콘텐츠에 투자했다"며 "이러한 투자는 다양성을 겸비한 더 좋은 콘텐츠들이 늘어나 더 많은 사람들이 더 좋은 브로드밴드 서비스를 원하게 되는 선순환의 고리를 위한 넷플릭스의 역할"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유럽 소비자 단체연합인 BEUC를 언급하며 망 인프라 증설을 위한 CP의 과금이 소비자들을 위한 더 낮은 가격, 혹은 더 좋은 인프라로 이어진다는 증거는 전혀 없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그렉 피터스 CEO에 앞서 MWC 장관급 행사에 참석한 딘 가필드 넷플릭스 정책부문 부사장은 패널 토론에서 "ISP와 CP는 상호이익 관계로, 양자간 파트너십을 이어나가면서 공동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를 보다 명확하게 살펴보면 성공적인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유럽 통신사업자협회는 공동협력 나서 
 
넷플릭스가 완곡하게 망이용대가를 지불할 의사가 없음을 언급한 가운데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와 유럽통신사업자협회(ETNO)는 한·유럽 통신협회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양 협회는 한국·유럽 간 활발한 교류 증진을 비롯해 망이용에 대한 공정하고 합리적인 비용 분담에 대해 긴밀한 협력을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상학 KTOA 부회장은 이번 공동협력에 대해 "CP와 ISP 간 갈등이 있는데, 자기가 얻어간 베네핏 만큼 기여를 하지 않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며 "ENTO와 인식을 같이하고 여기에 대해 국제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한 것 자체에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KTOA와 ETNO가 MWC2023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뉴스토마토) 
 
국회 과방위 "CP도 기여 부분 고민해야"
 
시장조사업체 샌드바인(Sandvine)의 지난해 글로벌 인터넷 현상 보고서에 따르면 구글·넷플릭스·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애플·아마존 등 6개의 빅테크 기업이 전세계 인터넷 트래픽 양의 48%를 차지합니다. 향후 데이터 콘텐츠의 확산, 초고속 네트워크, 증강현실(AR)·가상현실(VR)·메타버스 등 새로운 서비스와 기술의 등장 등으로 트래픽 증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왼쪽부터)MWC2023에 참관한 과방위 정청래, 고민정, 박완주, 조승래 의원이 SK텔레콤부스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이러한 환경적 요인을 감안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는 CP도 망이용대가에 대해 기여 부분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MWC 전시장 3홀에 위치한 SK텔레콤(017670) 부스를 관람하고 난 후 망이용대가에 대해 묻는 질문에 "글로벌 통신사들이 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망이용대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고, 중요한 이슈이기도 하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CP들도 고민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네트워크 투자도 지속가능성을 위해 어떤 구조를 짜야 되나 근본적 고민을 해야 하는데, 규제당국이 네트워크 진흥 측면에서 같이 고민해야 하고, 무엇보다 CP들이 어떻게 기여할지 고민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조 의원은  "기여 형식이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는 지금 언급되고 있는 사용료 방식에서 나아가 다양한 기여 방식을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르셀로나=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