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전장용 고압 MLCC 개발…제품 라인업 확대
보증 전압 1000V·630V급 추가
입력 : 2024-03-19 10:01:26 수정 : 2024-03-19 10:01:26
[뉴스토마토 오세은 기자] 삼성전기(009150)가 전기자동차에 탑재되는 고압 MLCC(적층세라믹콘덴서)를 개발하고, 하이엔드급 전장용 제품 라인업 확대로 전장 시장 공략에 나섭니다.
 
삼성전기는 630V(볼트) 이상의 가혹한 사용 환경에서도 전원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전장용 MLCC 5종을 개발해 글로벌 자동차 부품 거래선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습니다. MLCC는 전자제품의 회로에 전류가 일정하고 안정적으로 흐르도록 제어하는 부품으로, 스마트폰, IT기기, 가전제품, 자동차 등 관련 제품에 두루 사용됩니다.
 
삼성전기가 이번에 개발한 전장용 MLCC는 기존 IT용 MLCC의 사용전압 6.3V 대비 100배 이상의 사용환경인 1000V, 630V를 보증하는 고난도 제품, 고부가 제품입니다. 높은 전압에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가지면서 배터리 시스템 내부의 고주파 노이즈를 제거해 배터리 안정성을 높인 게 특징입니다. 
 
전기차에 배터리시스템은 최대 400V의 전압을 사용하는데, 이러한 환경에 안정적으로 작동하기 위해 안전마진 2배이상의 630V, 1000V의 고압 MLCC가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습니다.
 
삼성전기가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총 5종으로, 1000V를 보증하는 3225(3.2mmX2.5mm)크기에 15nF(나노패럿-용량)과 22nF, 3216 크기에 1nF 용량 등 3종과 630V를 보증하는 3225 크기 33nF, 3216크기 10nF용량 등 2종입니다.
 
새 제품들은 전기차 충전시스템의 핵심인 온보드충전기에 탑재됩니다. 온보드충전기는 외부 전기충전기에서 전력을 받아 차량 내 배터리를 충전하는 장치로, 차량의 주행 성능과 한번에 충전할 수 있는 전기량 등을 결정하는 핵심 부품 중 하나입니다. 
 
회사는 원자재를 독자 개발하고 내부전극의 구조를 변경해 높은 전압에서도 안정적으로 동작하는 MLCC를 개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압 MLCC 시장 규모는 2024년 40억달러에서 2029년까지 약 110억달러로 연 평균 약 22%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재열 삼성전기 컴포넌트사업부장 부사장은 "이번 전장용 고압 MLCC 개발을 통해 삼성전기 전장용 MLCC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삼성전기는 MLCC의 핵심 원자재를 자체 개발·제조해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설비 내재화와 생산능력 강화로 전장용 MLCC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전기 전기차 온보드충전기용 MLCC. (사진=삼성전기)
 
오세은 기자 os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오세은

안녕하세요 오세은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