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 자회사 카카오브레인 합병 검토…"시너지 극대화"
"AI 시대 적극 대응 위해 다양한 방안 검토 중"
입력 : 2024-04-08 13:38:10 수정 : 2024-04-08 13:38:10
[뉴스토마토 배덕훈 기자] 카카오(035720)가 생성형 AI(인공지능) 거대언어모델(LLM) 개발을 담당했던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의 본사 합병을 검토 중입니다.
 
8일 플랫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브레인은 최근 사내 타운홀 미팅을 열고 카카오브레인을 최근 본사에 신설한 AI 전담 조직과 합치는 방안을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017년 설립된 카카오브레인은 자체 생성형 AI 모델인 GPT’를 개발하는 역할을 해왔는데요. 지난해 최신 모델인 GPT 2.0’의 공개가 예정됐지만 완성도 등을 이유로 연기된 바 있습니다.
 
카카오는 지난 1일 조직개편을 통해 전사에 흩어져 있는 AI 관련 팀들을 모아 AI 통합 조직을 신설했는데요. 당시 카카오브레인까지 한데 묶어내지 않아 앞서 홍은택 전 대표가 밝힌 자체 파운데이션 모델과 글로벌 빅테크의 AI 모델을 유연하게 서비스에 고려하는 하이브리드형태의 AI 전략의 일환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 바 있습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와 카카오브레인은 급변하는 AI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AI 경쟁력 및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인 사항은 이사회 의결 과정 등을 거쳐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카카오 사옥 전경 (사진=뉴스토마토)
  
배덕훈 기자 paladin7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덕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