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BI 개편…KT스카이라이프, 2030 공략
'언제, 어디서나 즐거움·감동 주는 브랜드'로 명명
TV·인터넷·알뜰폰 결합 상품 마케팅 강화
입력 : 2024-04-23 11:37:05 수정 : 2024-04-23 11:37:05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10년만에 스카이라이프(053210)(KT스카이라이프)가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개편합니다. 기존 이미지를 탈피, 2030세대를 적극 공략해 자사 상품 인지도 제고에 총력을 가한다는 방침입니다. 
 
KT스카이라이프는 23일 고객과의 최접점에 있는 상품·마케팅 혁신을 위해 BI를 개편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디지털위성방송으로 2001년 사업을 시작한 후 2014년에 BI를 한차례 개편한 이래 10년 만입니다. 
 
스카이라이프 BI 변천사. (사진=스카이라이프)
 
브랜드 슬로건은 '언제, 어디서나 고객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주는 브랜드(Connect for Happy Life)'로 명명했습니다. 모던하고 미니멀한 산세리프체에 신뢰와 혁신, 활력의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는 컬러풀 그린 색상을 적용해 이전의 BI와 상반된 디자인을 선보였습니다. 상품·마케팅을 위한 이번 BI 변경은 스카이라이프 홈페이지를 시작으로 고객과의 접점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입니다. 단 KT 그룹의 통일성을 위해 기업이미지(CI)는 기존 디자인을 그대로 사용합니다. 
 
상품·마케팅 BI 개편을 통해 TV·인터넷·알뜰폰 상품(TPS)의 인지도를 제고하고, 장기간 유지해 온 브랜드 이미지를 탈피해 2030 세대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을 적극 추진할 방침입니다. 안테나 없이 방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방식(DCS)을 개발하고, 이용자환경·경험(UI·UX)을 개편하는 등 고객의 편리한 이용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 중인데요. 방송과 인터넷을 결합한 30% 홈결합 상품과 함께 다양한 알뜰폰 요금제와 결합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영범 KT스카이라이프 대표는 "미디어 트렌드에 부합하는 BI의 혁신을 통해 2030 세대를 적극 공략하고 TPS 상품의 인지도를 제고하는 것이 목표"라며 "앞으로도 스카이라이프는 경쟁력 있는 상품 개발과 함께 국민의 가계통신비 절약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