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퓨처엠, 1분기 영업익 379억…흑자전환
1분기 만에 흑자, 매출 1조1384억
입력 : 2024-04-25 16:46:28 수정 : 2024-04-25 16:46:28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글로벌 전기차 수요 둔화의 여파로 지난해 4분기 적자를 낸 포스코퓨처엠(003670)이 1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습니다.
 
포스코퓨처엠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7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7% 증가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포스코퓨처엠 포항 양극재 공장 직원들이 지난해 11월 27일 얼티엄셀즈향 하이니켈 NCMA 단결정 양극재 초도 출하를 기념하고 있다.(사진=포스코퓨처엠)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1384억원으로 0.3%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41.7% 늘은 57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1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습니다.
 
포스코퓨처엠은 "전방시장의 수요 정체로 전반적인 제품가격이 하락했으나 생산 안정화와 공급량 증대, 재고평가손실 환입으로 흑자로 돌아섰다"고 설명했습니다.
 
배터리소재 사업은 리튬, 니켈 등 주요 메탈가격의 약세로 양극재 판매가가 전분기 대비 하락했으나 고성능 전기차용 단결정 양극재의 수율 개선과 함께 판매량이 증가했고 음극재도 생산 및 판매가 증가해 수익성이 개선됐습니다.
 
또 지난해 4분기에 평가손실로 인식했던 재고의 평가손실 환입이 467억원 반영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7817억원과 25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기초소재 사업은 지난해 4분기 유가 약세 영향으로 화성제품의 판매가가 하락했지만 내화물 판매량 증가로 매출과 영업이익 각각 3567억원과 128억원을 기록했습니다.
 
포스코퓨처엠은 지난해 3월 국내 최초로 NCMA 하이니켈 단결정 양극재 양산·공급에 나선 뒤로 수율개선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단결정 양극재 전용으로 설계된 포항 공장의 생산도 본격화되면서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죠.
 
또 이달 말에는 포항 영일만 산단에 연 50톤 규모의 실리콘탄소복합체(Si-C) 음극재 데모플랜트를 가동하는 등 신제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양산기술이 확보되면 2026년에는 1000톤, 2030년에는 1만톤 규모의 생산체제를 갖출 수 있게 됩니다. 실리콘 음극재는 현재 활용되는 흑연계 음극재보다 에너지 저장용량이 4배 이상 높아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대폭 향상시키고 빠른 충전이 가능해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차세대 소재입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