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모델 출시
입력 : 2018-11-27 18:07:13 수정 : 2018-11-27 18:07:1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지프는 플래그십 대형 SUV 그랜드 체로키의 2019년형 리미티드 3.6 및 오버랜드 3.6 가솔린 모델을 27일 출시했다. 
 
그랜드 체로키는 지난 1992년 등장해 현재 4세대에 이르기까지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6 모델과 오버랜드 3.6 모델은 한국 고객의 선호도와 트렌드를 반영한 외관 디자인과 편의 사양으로 구성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6 모델과 오버랜드 3.6 모델에는 히팅, 오토디밍, 메모리 기능이 포함된 크롬 사이드 미러와 더욱 스포티한 느낌이 강조된 휠 디자인과 피렐리 타이어가 새롭게 적용됐다. 
 
지프가 27일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모델을 출시했다. 사진/FCA코리아
 
특히 오버랜드 3.6 모델에는 프론트 크롬 토우 후크(Front Chrome Tow Hooks)와 Class IV 리시버 히치, 7핀&4핀 와이어링 하네스가 포함된 트레일러 토우 그룹 IV(Trailer Tow Group IV)를 새롭게 적용했다.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6 및 오버랜드 3.6 모델에는 V6 가솔린 엔진이 장착돼 최고 출력 286ps, 최대 토크 35.4 kg·m의 강력한 파워를 발휘한다. ZF 8단 자동변속기는 모든 속도 영역에서 효율적인 rpm을 유지해 최상의 정숙성, 가속 반응성, 효율성을 선사한다. 
 
판매 가격은 리미티드 3.6 모델 6190만원, 오버랜드 3.6 모델이 6940만원이다.
 
파블로 로쏘 FCA 코리아 사장은 "상품성이 강화된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모델이 한국 대형 SUV시장에서 선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