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교육·노동부 업무보고 실시…"부처와 소통, 국민체감 성과 도모"
오전 세종에서 국무회의 주재, 각 부처 직원들도 격려
입력 : 2018-12-11 10:59:18 수정 : 2018-12-11 10:59:2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교육부와 고용노동부로부터 2019년도 업무보고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에도 5개 부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나머지 부처는 내년 1월 중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업무보고의 목적은 대통령이 직접 부처를 찾아 소통을 강화하고, 부처의 한 해 정책성과를 점검하는 동시에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성과를 도모하며 새롭게 각오를 다지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사람중심 미래교육’이라는 슬로건으로 교육부의 업무보고를 듣는다. 업무보고에 이어 ‘교육부 혁신과 교육신뢰도 제고’,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평등한 출발선 보장’이란 주제 토론이 이어진다.
 
또 문 대통령은 교육부 유아교육정책과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해당 부서는 올해 하반기 ‘사립 유치원 비리 사태’ 이후 유치원 공공성 강화 및 2019년 국공립 유치원 학급 증설 등의 현안 업무를 추진 중이다.
 
이어 오후 4시10분부터 고용부 업무보고가 시작된다. ‘포용적 노동시장, 사람중심 일자리’란 슬로건으로 ‘취약계층을 위한 고용안전망 혁신’, ‘노동시간 단축, 일터와 삶의 변화’를 주제로 한 토론이 이어진다.
 
문 대통령은 업무보고를 받고 고용부 근로기준정책과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한다. 근로기준정책과는 노동시간 단축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노동시간, 최저임금 등 근로기준 업무를 총괄 수행하고 있는 부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업무보고에 앞서 오전 10시부터는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이 세종시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직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재갑 고용부장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등과 오찬을 함께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화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