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냉동 닭 공급 안 해…악의적 폄하에 강력 대응할 것"
울릉도점 제외 냉장 신선육 제공…"기준 미달 제품은 도계업체서 교환"
입력 : 2019-04-09 16:50:23 수정 : 2019-04-09 16:50:3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bhc치킨이 가맹점에 냉동 닭이나 품질이 낮은 닭고기를 공급한다는 보도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bhc치킨은 9일 입장자료에서 "현재 고품질의 냉장 신선육을 사용하고 있고, 해당 보도는 일부 가맹점주의 주장으로 충분히 악의적으로 조작될 수 있음을 명확히 알려드린다"라며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않고,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보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날 한 언론은 bhc가맹점협의회가 제보한 영상과 함께 bhc치킨이 광고와 달리 냉동 닭을 섞어 쓰고, 추가 손질을 하지 않으면 조리할 수 없는 품질 낮은 닭고기를 공급한다는 내용으로 보도했다.  
 
bhc치킨은 이에 대해 "현재 하림 계열인 올품과 사조 등 도계업체에서 당일 도계한 신선육을 냉장으로 공급받고 있고, 이들 업체는 국내 다양한 프랜차이즈와 대형마트에 계육을 공급하고 있다"라며 "당일 도계한 신선육을 바로 급냉동 제품화한다면 그 납품가는 냉장 신선육보다 제조원가가 더 높아지므로 그 어떠한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도 원가가 높은 냉동육을 공급할 이유가 전혀 없다"라고 반박했다.
 
다만 bhc치킨은 울릉도점만 배송 수단, 거리, 기상 상황 등 고려해 가맹점의 요구에 따라 신선육을 급냉동해 공급하고 있다. 또 AI 등 국가적 사태로 공급과 수요에 조절이 어려우면 공식 홈페이지에서 소비자에게 우선으로 공지를 진행한다. 
 
또 bhc치킨은 "마치 냉동육을 사용하고, 극소수 일부 기준에 준하지 않는 제품을 사용한다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bhc치킨은 "타 브랜드와 차별성을 강조하면서 가맹점에서 더 편리하고 쉽게 조리할 수 있도록 신선육을 14조각 해 냉장으로 공급하고 있다"라며 "브랜드별로 절단 방법과 가공 방식이 다를 뿐 도계업체에서 생산한 도계육은 어느 브랜드나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형 도계업체에서 하루 20만~30만 마리를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도계 처리한 후 마지막으로 작업자가 육안으로 검품을 진행하는데도 일부 기준에 준하지 않는 제품이 실제 발생할 수 있다"라며 "당사가 하루에 공급받는 6만마리 정도 중 일부 당사 기준에 준하지 않는 제품이 있을 수 있으나, 이러한 제품에 대해서는 도계업체에서 즉시 교환 처리를 해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bhc치킨은 "이번 기사는 사실을 고발하려는 제보가 아니라 다분히 악의적이고 흠집을 내려는 의도를 가지고 진행된 것임을 명백히 밝힐 것"이라며 "이러한 제보는 제3자가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사실을 근거로 정확한 비교를 통해 증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또 점주협의회를 가장해 기업을 악의적으로 폄하하는 일부 가맹점주에 대해 사법기관을 통해 강력히 대응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