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판문점서 4·27 선언 1주년 기념행사…북한 참여 불투명
'평화 퍼포먼스' 개최…통일부 "관련 계획 곧 북에 통보 예정"
입력 : 2019-04-21 15:54:27 수정 : 2019-04-21 15:54:2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그러나 정작 북측의 참여가 불투명해 사실상 '반쪽' 행사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통일부는 21일 오후 보도자료를 배포해 "판문점 선언 1주년을 기념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오는 27일 오후 7시부터 판문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통일부와 서울시·경기도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이 주제다.
 
통일부에 따르면 4·27 남북 정상회담 당시 두 정상이 처음 마주한 군사분계선을 비롯해 도보다리 등 판문점 내 5곳에 특별무대 공간을 마련하고, 한국·미국·일본·중국 등 4개국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음악 공연, 설치 미술 전시 등을 진행한다.
 
주한 외교사절을 비롯해 어린이·청소년·대학생 등 서울시와 경기도 주민, 문화·예술·체육계 인사, 정부·국회 인사, 유엔사·군사정전위 관계자 등 내·외빈 500여 명이 초청된다. 당일 오후 7시부터 50분간 전국에 생중계될 예정이다.
 
북한의 참여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기념행사 계획을 적절한 시기에 북측에 통보할 예정"이라며 "아직 관련 내용이 북측에 전달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통보'가 북측에 참석을 요청하는 것인지, 단순히 우리 측 행사가 열리는 것을 알리는 것인지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다만 설령 북쪽에 참석을 공식 요청해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우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러시아 방문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유력한 상황에서 북한 당국이 비슷한 시기 열리는 별도의 행사에 참석할 가능성은 낮다. 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지난 2월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단 한 차례도 열리지 않는 등 북측이 남북관계에 소극적으로 나오는 것도 변수다.
남북 정상회담이열린 지난해 4월2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