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탄소인증제 내년 단계적 도입…태양광 셀 공동 구매도
태양광 산업계 간담회 개최
입력 : 2019-05-09 14:12:44 수정 : 2019-05-09 14:12:54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정부가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탄소인증제와 태양광 셀 공동구매 제도를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한다.  
 
정부세종청사.사진/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태양광 산업계 간담회를 개최해 이같은 계획을 논의했다. 간담회는 탄소인증제를 통한 친환경에너지로의 재생에너지 위상 강화와 태양광 셀 등의 공동구매를 통해 업계의 원가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탄소인증제는 재생에너지 설비의 생산·운송·설치·폐기 등 전주기에 걸쳐 탄소배출량이 적은 설비에 대해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우대하는 제도다.
 
정부는 합리적인 탄소인증제 도입을 위해 향후 진행 일정을 업계와 공유하고, 제도 도입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사항을 중심으로 업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업계에서는 우리 재생에너지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친환경으로 제조 공정을 전환해 제품의 차별화를 추진할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탄소인증제 도입이 재생에너지 친환경 특성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표출했다. 
 
공동구매 지원과 관련해서는 중소기업의 대표적인 현장애로인 구매력 부족과 대금지급 안정성을 해결하기 위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개별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구매 물량이 작아 높은 가격을 치르는 단점을 보완하고 저가에 안정적으로 원자재를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중소업계 관계자는 "시장에 경쟁력 있는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동 제도가 제품의 가격경쟁력이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정일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재생에너지 3020을 발표후 태양광 시장은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고 우리 기업 산업경쟁력을 높이는 데 탄소인증제와 중소기업 공동구매는 핵심제도"라면서 "연내 관련 절차와 제도 등을 완료해 2020년초 시범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