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피스 공실률 전분기 대비 0.8% 포인트 하락
강남대로·사당 등 감소…홍대합정·도산대로 등 상승
입력 : 2019-08-21 11:29:11 수정 : 2019-08-21 11:29:11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21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분기 서울 오피스 평균 공실률은 10.2%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1분기 대비 0.8% 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이 가운데 서울에서 전분기 대비 오피스 공실률이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20.9%에서 14.9%로 6% 포인트감소한 을지로였고,  목동(21.2%→15.5%, 5.7% 포인트 감소), 강남대로(15.9%→13%, 2.9% 포인트 감소), 사당(7.5%→4.6%, 2.9% 포인트 감소) 등도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공실률 상승한 지역은 도산대로로 1분기 7.9%에서 11.1%로 3.2% 포인트 상승했고, 서초, 영등포, 시청, 공덕역, 홍대합정 등 5곳 지역의 오피스 공실률도 상승했다.
 
공실률이 증가했지만 도산대로와 홍대합정 오피스 임대료는 100원(1㎡당) 상승했으며 시청, 서초, 공덕, 영등포 등의 오피스 임대료는 보합을 유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서울시 오피스 공실은 1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2분기 10%대를 기록하고 있어 여전히 주요 오피스 강세지역의 시장 여건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현상은 최근 1인 기업의 증가와 임대료 부담으로 도심 오피스 보다 소형(섹션) 오피스, 공유 오피스, 지식산업센터와 같은 실속형 상품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서울 시내 상가 모습.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