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신상진 "문 대통령, 정신감정 받아야" 발언 논란
박인숙 '정신장애 혐오' 발언 이후 또다시 물의 빚어
입력 : 2019-09-18 18:18:45 수정 : 2019-09-18 18:18:4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이 1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하루빨리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감정을 받으시라"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장애 혐오 발언으로 비판을 받았던 같은 당 박인숙 의원이 사과 입장문을 낸 후 또다시 물의를 빚은 것이다.
 
신 의원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이러한 '조국 게이트'에 온 국민의 분노를 사는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국민과 싸우고자 국민의 대립을 무릅쓰고 임명한 그런 거꾸로 가는 국정을 펼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현실인식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어떤 세상의 인식을 갖고 계신지 우리 정신의 정확한 검진을 받아서 나라가 더 이상 불행해지지 않도록 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대통령 당신의 소망이 그런 나라 만드는 것인가"라며 조국을 파면시키지 않는다면 문재인 대통령 당신의 국민으로부터의 파면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제의 발언은 박 의원의 혐오 발언 사과 이후 나와 논란이 커졌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6일 "제가 의사인데 조국 이 사람은 정신병이 있다"며 "정신병 환자가 자기가 병이 있다는 것을 알면 정신병이 아니다"라고 비난해 정신 장애 비하 발언이란 비판을 받았다. 이후 박 의원은 논란이 되자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사과했다.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이 지난 7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