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강소기업 연내 100곳 지정…1대1 맞춤형 지원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
입력 : 2019-10-08 18:16:11 수정 : 2019-10-08 18:16:11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을 올해 안에 100곳을 지정해 연구개발 인건비, 자금, 수요기업과 매칭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홍남기(가운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강소기업 100 프로젝트' 추진방안과 관련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안에 기술 유망성, 기업 성장 가능성을 중심으로 공모를 통해 소재·부품·장비 전문 중소기업을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에 대해서는 기술보증기금에 '강소기업 기술 혁신 지원단'을 구성해 1대1 맞춤형 지원을 제공한다. 연구개발(R&D) 및 사업화 단계에서 인건비, 자금, 수요기업과 매칭 등을 지원하고 공정 혁신 단계에서는 스마트 공장 고도화 설비 도입을 우대 지원하기로 했다.
 
인건비는 연구인력 채용에 대해 최대 3년간 연간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R&D는 최대 20억원, 시설과 양산 자금 100억원 등을 지원한다.
 
기재부는 일부 외국인 투자기업에서 일본 수출규제 상황을 새로운 사업 기회로 인식하고 수요기업과 협력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국내 생산시설 등 투자 확대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경제적 효과가 큰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성공 사례를 조기 창출하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일본 수출규제 관련 애로기업 지원 상황도 점검했다.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 중소기업 일본 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 금융부문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 등을 통해 총 801건의 기업 애로를 해결한 것으로 파악했다.
 
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오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