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까운 삼송·기흥, 주택은 반값
매매가 저렴해 내집 마련 부담 낮아…고양 삼송 우미라피아노 등
입력 : 2020-02-17 14:31:51 수정 : 2020-02-17 14:31:51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3040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중심업무지구로의 출퇴근이 편리한 서울 근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중심업무지구 인근 지역은 높은 가격과 연이은 규제로 대출 및 청약까지 어려워진 반면 서울 근교에서는 출퇴근에 대한 부담이 크지 않으면서 매매가도 저렴해 내 집 마련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주택 중위 매매가는 2억9768만원으로 서울 평균(6억1181만원)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청년층의 경기도 유입량 역시 전국 최대 수준이다. 통계청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해 전국에서 경기도로 유입된 순이동자수는 13만4666명이다. 그 중 고양시와 용인시로 유입된 순이동자수는 각각 2만1089명과 2만2964명이었으며 고양시의 46%(9708명), 용인시의 42%(9534명) 가량이 30~4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 서울 근교 지역인 삼송 지구의 경우 지하철 3호선 삼송역에서 종로, 경복궁역, 디지털미디어시티역 등으로 30분 내 이동 가능하다. GTX-A(추후 계통 예정)가 진행 중이며, 현재 신분당선 연장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치고 있어 개통 시 강남권까지 더욱 빠르게 이동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송지구에서는 ‘고양 삼송 우미라피아노’가 3월 분양을 앞두고 있다. ‘고양 삼송 우미라피아노’는 삼송지구 블록형 단독·연립주택 용지에 전용 84㎡ 단일 면적, 총 527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아파트와 같은 경비, 관리사무소, 커뮤니티 시설 등을 갖췄다. 북한산 조망(일부 세대)이 가능하고 테라스, 다락방 등 특화설계도 도입된다.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지역과 청약통장에 상관 없이 청약 할 수 있으며, 다주택자도 청약 가능하다. 당첨이 되더라도 서울 및 기타 지역의 타아파트 청약 신청이 가능하다.
 
용인 기흥 역시 서울 강남권 접근성이 탁월하다. 특히 기흥역을 지나는 분당선과 용인경전철 등 대중교통망은 물론, 바로 옆에 위치한 경부고속도로, 용인서울고속도로 등 발달한 교통망이 강점이다. 또한 이케아,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이마트와 이마트 트레이더스, 코스트코 등 대형 쇼핑몰들이 속속 자리 잡으며 경기 남부 일대의 유통 요지로도 주목 받고 있다.
 
기흥에서는 올해 ‘용인 영덕공원 푸르지오’가 공급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이 시공 예정인 사업지로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산111-1번지 일원에 총 680세대 규모로 들어선다. 영덕1근린공원 내에 위치하고 경부고속도로 수원IC와 용인서울고속도로 이용이 용이해 강남 접근시간이 단축된다.
 
우미 라피아노 이미지. 사진/우미건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