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은행잎 의약품 누적 매출 5000억 돌파
기넥신·리넥신 쌍끌이…수요 지속 증가 속 입지 다져
입력 : 2020-02-27 17:14:38 수정 : 2020-02-27 17:14:3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SK케미칼 은행잎 성분 의약품이 매출 5000억원을 돌파했다.
 
SK케미칼은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 '기넥신F'와 은행잎-실로스타졸 복합제 '리넥신'의 합계 누적 매출이 5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국내 제약사가 개발한 은행잎 의약품이 매출 5000억원을 달성한 것은 처음이다.
 
두 의약품 가운데 기넥신F는 지난해 12월 기준 누적 매출 4400억원을 달성하며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기넥신F는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 집계 기준 지난해까지 18년 연속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며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 부문에서 국내 시장점유율 42%를 차지 중이다. 
 
기넥신F는 지난 1991년 12월 국산 혈액순환개선제로는 최초로 독일, 미국, 아르헨티나 등 3개국에 진출했다. 당시 세계 최초로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를 개발한 독일에 역수출, 약효를 인정 받기도 했다. 
 
국산 의약품이 국내 출시에 앞서 해외 수출에 먼저 성공한 것은 기넥신F가 최초다. 이후 기넥신F는 중동, EU, 터키 등으로 진출해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의 우수성을 글로벌 시장에 널리 알리며 국가대표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로 활약하고 있다. 
 
매출 신기록의 또 다른 주역인 리넥신 역시 지난 해 12월 말 기준, 국내 누적 매출 680억원을 달성했다. 리넥신은 실로스타졸과 은행잎 추출물 복합제다. 혈액 중의 혈소판 응집을 막아 혈전 생성을 억제하는 항혈소판제인 실로스타졸(100mg)과 은행잎 추출물(80mg)의 복합작용으로 만성동맥폐색증에 따른 허혈성 제증상의 개선, 뇌경색 재발억제에 효과가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사망원인'에 따르면 상위 10위권 내에 심장질환(2위), 뇌혈관질한(4위), 당뇨(6위), 치매(9위), 고혈압(10위) 등 혈액순환관련 질환이 5개나 포함돼 있어 혈액순환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넥신 마케팅을 담당하는 강정훈 SK케미칼 매니저는 "혈액순환장애는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의 혈액순환개선에 기넥신과 리넥신이 최고의 치료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