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7월 내 반포 아파트 처분…국민께 송구"
페이스북 메시지…청주 아파트 이어 매도하기로
입력 : 2020-07-08 09:46:07 수정 : 2020-07-08 09:46:0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 "국민에게 송구하다"며 7월 안으로 서울 반포동 아파트를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가족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하기로 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 번 돌아보고 엄격하게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노 실장은 청와대 참모들에게 1주택을 제외하고 한 달 내 다 매각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자신도 한 채를 팔겠다고 밝혔고, 서울 반포의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했다가 뒤늦게 충북 청주 아파트로 정정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노 실장은 "지난 목요일 보유하고 있던 2채의 아파트 중 청주시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힌 바 있고 지난 일요일 매매됐다"며 "청와대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노 실장은 그러면서도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송구하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