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야당몫 국회부의장직 거부
정진석 의원 고사…국정원장 인사청문회 늦어질 가능성
입력 : 2020-07-08 13:00:27 수정 : 2020-07-08 13:00:2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이 8일 야당 몫의 국회부의장직을 맡지 않기로 결정했다.
 
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야당 몫 국회부의장 후보를 추천하지 않기로 잠정 결정했다. 당초 국회부의장 유력 후보로 꼽혔던 정진석 의원도 국회부의장직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의원총회에서는 일부 중진 의원들이 국회부의장을 맡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에 반발해 통합당 몫의 국회 상임위원장직을 내려놓은 상황에서 국회부의장직을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통합당에서 국회부의장을 맡지 않기로 하면서 국회 정보위원장 선출과 정보위원 선임도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아울러 정보위 구성이 지연되면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도 늦춰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