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선거, 대선 버금갈 것"
정강정책개정특위 세미나 참석…"국민에게 변화 보여야 이길 수 있어"
입력 : 2020-07-10 10:51:32 수정 : 2020-07-10 10:51:3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내년 4월7일에 겪어야 할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경우에 따라 대통령 선거에 버금가는 선거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세미나에서 "어제 갑작스러운 사태가 나서 말씀드리지만 우리가 내년 4월이 되면 큰 선거를 두세 군데에서 (치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갑작스러운 사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부고를 말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강정책개정특위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그때를 맞이해서 우리가 무엇을 제시했을 때 일반 국민들이 통합당이 이제 조금 변하는 모습을 보이는구나, 이를 보여서 국민에게 확신을 줄 때만이 우리가 선거 이길 수 있다"며 "그때를 위해 정강·정책에 대한 열띤 토론을 통해 좋은 정강정책을 만드는 노력을 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통합당은 정강정책개정특위 주도하에 당의 정강정책을 개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김병민 특위 위원장은 "그동안 보수정당은 미래정당에 둔감한 모습을 보여줬다"며 "보수의 근본적 가치는 소중한 것을 지키는 것이고, 이걸 지키기 위해선 선제적으로 변해야하는 게 보수정당의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