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미국에 독립기념일 DVD 요청…“위원장 허락 받아”
입력 : 2020-07-10 10:54:09 수정 : 2020-07-10 10:54:09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미국의 독립기념일 행사 DVD를 소장하고 싶다는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사진/뉴시스
 
김 제1부부장은 10일 제3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입장을 전하면서 끝으로 며칠 전 TV보도를 통해 본 미국 독립절기념행사에 대한 소감을 전하려고 한다가능하다면 앞으로 독립절기념행사를 수록한 DVD를 개인적으로 꼭 얻으려 한다는 데 대하여 위원장동지로부터 허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여정의 이런 발언은 미국에 대한 불만과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회의적 입장을 밝힌 담화 분위기와는 거리가 있는 것이다. 이는 북미관계의 경색 속에서도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친분의 유효함을 보여준다.
 
김 제1부부장은 “(김정은)위원장 동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서 반드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자신의 인사를 전하라고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노골적으로 기원했다.
 
여기에다 김여정이 국정운영에서 미국독립기념일 행사를 실제로 참고하려는 속내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해 연말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으로 자리를 옮긴 후 대내외 정책 전반을 관장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북한의 중요한 행사 역시 그의 지시와 지도를 거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미국에서 대대적으로 열린 행사를 직접 보면서 참고서로 활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애국심을 극대화한 미국의 독립기념일 행사는 김정은 정권의 국가제일주의라는 키워드와 일치한다.
 
북한은 당장 올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앞두고 있고, 현재 북한은 대규모 열병식과 집단체조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