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홍준표, 국민보고대회로 '윤석열 맞불'…"번영·공정·안전·행복"

국민 심층조사 결과 발표…'미래비전백서' 준비

2021-06-29 16:33

조회수 : 2,4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같은 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맞불을 놓으며 야권 대선 경쟁에 돌입한 모양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으로 입당에 경선 일정에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29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전국 818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심층면접조사(인뎁스) 결과를 발표했다.
 
홍 의원은 "시대정신과 미래비전을 담은 '미래비전서'를 준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대선 출마 선언에 맞춰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만간 국민적 기대와 바람에 부응하는 제 꿈과 비전을 말할 기회가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홍 의원은 이번 면접조사에서 나타난 4대 시대정신으로 '미래를 위한 번영', '기회를 위한 공정', '모두를 위한 안전', '희망을 위한 행복'을 제안했다.
 
홍 의원이 공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조사 대상자 가운데 48.3%가 나라의 미래가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고, '좋아질 것'이라고 대답한 비율은 28.9%였다.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경제 성장(21.1%), 정치개혁(20.4%), 저출산·고령화 해결 (17.9%), 국민갈등 해소(14%), 빈부격차 해소(11.3%) 등이었다.
 
경제 문제에서는 일자리 창출(29.1%), 집값·부동산 문제(26.2%), 4차산업 육성 등 미래 먹거리 준비(14.8%) 순으로 나타났다.
 
차기 지도자에게 필요한 리더십으로는 국민 소통능력, 미래 대비능력, 위기 해결능력, 강인한 추진력을 꼽았다.
 
홍 의원은 국민고보고대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윤 전 총장에 관한 질문에 "우리 당에 들어와 당내 경선에 참여하는 것이 옳다"라며 "들어와서 활발하게 경쟁하고 정책 대결도 하고 도덕성 검증도 하는 등 경선 절차에 참여하는 게 좋다"라고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대선 출마선언식에서 관련 질의에 "정치철학면에서는 국민의힘과 제가 생각을 같이한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29일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홍 의원은 같은 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당에 들어와 당내 경선에 참여하는 것이 옳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홍 의원이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국민보고 및 미래비전 추진 계획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