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기자의눈)올림픽보다 영토주권 수호가 먼저다

2021-07-08 06:00

조회수 : 2,6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국가 간 외교의 기본은 주고받기, 즉 밀당이다. 어느 한쪽이 명분을 챙기면 다른 한쪽은 실리를 취하는 식이다. 내가 원하는 것을 상대방에게서 얻어내려면 상응한 반대급부를 줘야한다. 그 반대 상황 역시 마찬가지다. 문제는 어느 한쪽이 명분과 실리 모두를 확보하려고 할 때 발생한다.
 
양국 사이가 원만하다면 최고위층끼리 '나중에 챙겨주겠다'는 식으로 상호 양해해 어떻게든 풀어갈 수 것이다. 그러나 양국 사이가 불편하다면 주고받는 것은 더더욱 확실해야 한다. 최고책임자(대통령 혹은 총리)의 결단이 불가피하며, 내부적으로 상당한 정치적 부담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일본 도쿄올림픽 개막일(23일)이 이제 보름 남았다. 일본 스가 정부는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염원하고 있지만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세는 계속 심각해져 무관중 경기가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기간 중 '긴급사태'를 발령하게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마저 나온다.
 
여기에 현재까지 개회식 참석 의사를 밝힌 정상은 2024년 파리 하계올림픽를 개최하는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유일하다.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불참하고, 중국도 부총리급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일본 언론이 '문재인 대통령 방일' 기사를 연일 내보내는 것도 보다 많은 정상급 손님을 원하는 일본 정부의 급한 속내를 대변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만약 문 대통령이 어려운 상황에서 일본을 방문한다면 일본 측도 상응하는 성의와 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다. 그런데 일본 정부는 1년7개월만의 '대면 정상회담' 정도가 검토 가능하다는 기류다. 오히려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제국주의 시대 상징인 '욱일기' 응원을 허용했다.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손기정 선수는 일본인으로 둔갑시켰고, 홈페이지는 우리 땅 독도를 일본 땅 '다케시마'로 왜곡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과연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야하는지 의문이다. 더 나아가 한국 선수단의 올림픽 참여를 근본부터 재고해야 하는 것 아닌가. 금메달을 목표로 선수들이 치열하게 흘린 피와 땀방울은 물론 아쉽다. 그러나 올림픽은 4년마다 돌아오지만 영토 주권과 민족 자존심은 영원하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선 안 될 것이다.
 
그래서 제안한다. 태극기가 아닌 '독도가 포함된 한반도기'로 개막식에 참석하는 것은 어떨까. 앞서 우리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때 남북단일팀이 사용한 한반도기에서 울릉도와 독도를 삭제했었다. 일본 측의 항의와 '올림픽에서 어떠한 형태의 시위나 정치적, 종교적, 인종적 선전도 허용되지 않는다'는 올림픽 헌장을 존중해서였다.
 
그러나 지금 일본은 우리의 항의와 문제제기를 무시하고 있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역시 그러한 행태를 수수방관하고 있다. 이제 남은 것은 우리의 행동이다. 받은 만큼 돌려주고, 대접받은 만큼 대접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오래되고 공인된, 유효한 법칙이다.
 
이성휘 정치부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