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요미우리 "문 대통령 방일, 23일 스가와 정상회담"

청와대 "결정된 것 없어, 일본 성의와 정성 보고 결정할 것"

2021-07-19 08:18

조회수 : 1,96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19일 "한일 정부가 도쿄 올림픽에 맞춰 23일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최초 대면 정상회담을 행할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다만 청와대 측은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날 요미우리 보도에 따르면 회담 장소는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이다. 요미우리는 이번 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강제 징용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부적절한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정상회담에 앞서 경질할 방침이다. 소마 총괄공사의 발언이 한일 정상회담의 방해물이 되는 것을 피하겠다는 생각에서다.
 
요미우리는 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소마 공사의 발언을 "외교관으로서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도 "성과 있는 정상회담을 위해 실무진이 노력 중"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대한민국이 가지고 있는 성의에 대해 일본이 성의와 정성으로 답하는 내용을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일본 요미우리 온라인 캡쳐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