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영상)서울교통공사 노조 "지하철 적자, 현장 노동자에 책임 전가"

오는 14일 서울 지하철 총 파업

2021-09-03 16:17

조회수 : 2,04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지하철 총파업을 예고한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지하철 적자를 현장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범중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 기술본부장은 이날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구조조정을 이유로 현장에서 사람을 빼겠다고 한다"며 "그 이유는 지하철 재정이 적자 나고 있어서 라고 한다"고 말했다.
 
주 본부장은 "그럼에도 현장에 있는 노동자들에게 고통을 전가하고 있다"며 "그것에 반항해 14일 파업에 들어가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서울교통공사와 노조는 모두 무임승차에 대한 정부의 손실보전에 대해선 공감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은 이를 위한 선제적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고, 노조 측은 구조조정 철회를 주장하며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주 본부장은 "열차를 멈추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 잘못된 정책을 멈추게 하는 것이 이 투쟁의 이유이자 목적"이라며 "정부가 국회에 계류 중인 개정안 통과 등 문제 해결에 성실히 응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시를 향해서는 "전국에서 유독 서울시만 대규모 구조조정 추진으로 극심한 노사갈등과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파업의 극한 충돌을 막으려면 조속한 시일내 대화 교섭 테이블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정부의 무임승차 정책으로 서울교통공사의 재정 손실이 발생했다면서 재정 지원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있다.
 
오 시장은 지난달 31일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비 보전 없는 정부 무임승차 정책으로 인해 시민의 발이 멈추게 생겼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정부가 지하철 무임승차에 따른 서울교통공사의 손실을 보전해야 한다"고 건의하기도 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달 23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전국 6대 지하철노조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4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 정부와 서울시가 노조의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9월 14일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힌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에 노조의 선전물이 붙어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