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유동규 손절한 이재명 "측근 아니다"

민주당 TV토론, 또 다시 대장동 공방…이재명, 이낙연에 서운함 드러내

2021-09-30 20:40

조회수 : 11,1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번에도 '대장동' 토론회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금품 수수 의혹을 받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재명 후보 측근이 맞는지, 민간사업자 선정 과정에 관여했는지 등을 놓고 치열한 격론을 벌였다.
 
이재명 후보는 30일 오후 TV조선이 주최한 '민주당 제20대 대선 경선 후보 방송토론회'에서 유 전 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사업자 선정 과정에 관여한 사실을 부인했다. 
 
앞서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유 전 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민간사업자 선정부터 이익배분 협약에 이르는 전 과정에 관여했다. 특히 도시개발사업을 맡아온 기존 사업개발팀을 놔두고 민간사업자와 연결된 인사들로 구성된 전략사업팀을 신설해 사업자 선정 등을 전담 운영한 정황이 드러났다. 
 
추미애 후보는 해당 보도를 언급하며 "팀을 신설하려면 시장의 결재 없이 안 되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재명 후보는 "팀의 신설은 (시장 결재가 아니라) 자체적으로 하고 있다"며 "(애초에) 공공개발을 했으면 이런 문제가 안 생겼을 텐데 국민의힘이 지난 4년간 극렬하게 저지해서 민간 합작을 했다"고 답답해했다. 
 
이어 "돈이 마귀라고 했는데 (민관 공동개발을 하려면) 마귀의 돈을 써야 하고, 마귀와 거래를 해야 한다. 이게 (개발하면서) 오염이 일부 되는 것 같다"며 "그럴 가능성이 많아서 이 사건은 (비리가 있으면) 앞으로 특수부 수사를 몇 번 받게 될테니 절대로 부정행위나 불공정해서는 안 된다고 간곡하게 수차례 이야기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특히 유 전 본부장이 측근이 아니라고 부인,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박용진 후보가 '유 전 본부장이 이재명 후보의 측근이 아니냐'고 묻자 "수없이 많은 산하기관의 임원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유 전 본부장에 대해 "리모델링을 하던 분이다. 도시개발공사 이전에 시설관리공단에서 직원관리 업무를 했을 뿐 측근은 아니다"라며 "산하기관 중간 간부가 다 측근이면 측근으로 미어터질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이 재차 "측근들이 가는 자리가 아니냐"고 묻자 "실력이 있어서 경기관광공사를 공모해서 뽑았는데 경기도에서 영화사업에 380억원을 지원해 달라고 해서 안 된다고 했더니 그만두고 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녹취 파일에 (유 전 본부장이) '그만두고 난 이후'라는 말을 하는 걸 보니, 그때까지는 돈을 받은 것 같지는 않다"며 "어쨌든 관리하는 산하기관 직원이고 문제가 생겼으면 일선 직원이 그랬더라도 제 책임"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후보도 이재명 후보에게 "유 전 본부장이 검찰 소환에 불응했다. 진상규명이 잘 안 될 것 같은데 진상규명 협조를 하라고 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이재명 후보는 "연락도 안 된다. 관광공사 예산 편성 안 해준다고 인연을 끊다시피 해서 나가버렸는데 자꾸 측근이라고 하면 어떻게 하냐"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아울러 이재명 후보는 이낙연 후보에 공개적으로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관련자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도 이낙연 후보가 상대 당 논리로자신을 공격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재명 후보는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50억을 받았다, 누가 집을 사줬다는 것은 확인된 심각한 문제이고, 저에 대해서는 언론이 추측으로 마구 공격을 하는데 (이낙연 후보는) 민주당의 입장에서 국민의힘을 문제 삼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서운한 내색을 했다. 
 
이에 이낙연 후보는 "제가 곽 의원에 대해서 자주 문제제기를 해왔고,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는 말한 것이 없다"며 당황한 기색을 했다. 
 
이재명 후보는 "의혹은 그렇게 확산되는 것"이라며 "저는 마귀라고 표현한 토건 세력으로부터 공무원들을 지켜야 해서 '부정은 없어야 한다', '상시감시 당한다고 생각해라' 그랬는데 직원들 중 저의 손을 떠난 직원(유 전 본부장)에 대해서 가정을 하고 말하시면 (어떻게 하나), 그 사람이 선거를 도와줬나, 사무실 집기를 사는 데 도움을 주길 했나 저에게 왜 그러시나”라고 토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30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이낙연, 추미애, 이재명 후보.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