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효선

twinseve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 수사인력 증원할 듯

'대장동' 파다가 나온 '위례신도시 개발 비리'

2021-10-06 06:00

조회수 : 1,3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위례신도시 개발사업과 관련된 비리 정황을 포착하면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전담수사팀에 수사인력을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에 위례신도시 사업자로부터 받은 3억원의 뒷돈을 '뇌물'혐의로 적시했다. 유 전 본부장은 위례신도시 참여 사업자 정모씨로부터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다. 법원은 지난 3일 유 전 본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결과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검찰 안팎에서는 수사의 본류가 아닌 위례신도시 개발사업 비리 혐의를 추가한 것을 두고 이미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현재 17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에 수사인력 충원이 불가피해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아직 수사 중"이라면서도 "진행 과정에서 필요할 경우 수사팀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될 것"이라며 수사팀 확대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위례신도시 개발 비리 건이 관할청인 수원지검으로 이첩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서울중앙지검은 이를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사건 이첩 여부에 대해 "아직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사진/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