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국감)김대지 국세청장 "내부 의견은 세정협의회 폐지"

기재위 국세청 국정감사…"협의회 구성원들 의견 듣고 처리하겠다"

2021-10-08 17:23

조회수 : 3,0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대지 국세청장은 8일 '로비 창구'로 전락한 세정협의회 폐지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내부적인 의견은 폐지"라며 세정협의회 해체를 염두에 두고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김두관 민주당 의원이 '세정협의회 폐지와 관련해 청장이 확고한 의지를 안 보여줘서 그 점이 좀 아쉽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청장은 이날 오전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세정협의회가 민간 소통 창구로 쭉 진행해 왔는데, 말씀하신 부적절한 문제라든지 그런 부분들을 저희가 내부적으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전면 해체'를 약속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세정협의회가) 소통 창구로 발전적으로 할 수 있도록 연구를 많이 해보겠다"며 세정협의회 유지에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김 청장의 이러한 발언에 세정협의회 해체 결정을 분명히 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특히 김 청장이 국세청의 최고 책임자로서의 세정협의회 논란에 대한 반성과 사과는커녕 유감 표명조차 없었다는 점에서 세정협의회 문제를 정말 심각하게 보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도 제기됐다.
 
김 의원은 김 청장의 이러한 태도에 세정협의회 해체 문제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다시 한 번 요구했고, 김 청장은 "국세청의 내부적인 의견은 이제 폐지 쪽으로 가 있다"며 세정협의회 해체를 우선시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다만, 김 청장은 "(세정협의회가) 민갑협의회다 보니 이미 구성돼 있는 분들의 의견도 들어보고, 서로 소통해서 (문제를)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